‘앗, 끼였다!’ 부상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하철역은 ‘2호선 사당역’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08:13
  • 업데이트 2023-09-20 09: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사당역의 모습. 뉴시스



2019년∼올해 8월 사이 서울지하철 부상자 2485명…‘출입문 끼임’ 최다


서울 지하철 역사 중 부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2호선 사당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부터 올해 8월 사이 서울 지하철 1∼9호선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부상자는 총 2485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9년 671명, 2020년 457명, 2021년 482명, 2022년 584명이었고, 올해는 8월까지 291명이 다쳤다. 노선별로는 지하철 2호선이 603명으로 전체 부상자의 24.3%를 차지했고, 이어 4호선 382명(15.4%), 9호선 335명(13.5%), 7호선 278명(11.2%), 3호선 263명(10.6%) 등이었다.

부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사당역(2호선)으로 64명이 다쳤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4호선) 49명, 신도림역(2호선) 39명, 당산역(9호선) 39명, 구로디지털단지역(2호선) 33명, 충무로역(3호선)·사당역(4호선) 31명 순으로 집계됐다.

사고 유형별로는 ‘출입문 끼임’이 747명(30.1%)으로 가장 많았다. 역 구내 사고 604명(24.3%), 열차 내 사고 564명(22.7%), 승강장 발 빠짐 사고 320명(12.9%), 승강기 설비 사고 213명(8.6%)이 뒤를 이었다.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안전사고로 부상자에게 지급한 치료비는 이 기간 20억419만원으로 파악됐다.

황 의원은 “서울 지하철은 하루 평균 645만명, 연간 24억명의 시민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인 만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종합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