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차’ 논란, 만화영상진흥원 국고 보조금 대폭 삭감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9: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해 풍자만화 ‘윤석열차’에 학생만화공모전 금상을 수여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내년 예산이 대폭 삭감된다.

20일 경기 부천시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진흥원의 내년도 문화체육관광부 국고보조금 예산안은 약 60억 원으로 올해 116억4000만 원보다 약 56억원(48%) 깎였다. 세부적으로는 17개 항목 예산 가운데 7개 항목 예산이 모두 삭감된 것으로 파악됐다. 삭감된 예산 항목은 만화산업 전문교육 인력 양성 사업과 만화교육을 지원하는 웹툰창작체험관 사업 등이다.

문체부는 이들 예산을 삭감하는 대신 올해 콘텐츠 분야의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진흥원 사업과 상당 부분 겹치는 ‘웹툰산업 전문인력 교육’ 사업에 20억원을 새로 배정했다.

올해 기준 진흥원 예산 비중은 시비 50%, 국비 48%, 도비 2%로, 예산의 절반을 차지하는 국비가 대폭 줄어들면 내년 사업이 크게 위축될 전망이다.

부천시는 내년에도 올해 수준(103억원)의 시비를 출연금으로 진흥원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진흥원 측은 이에 예산이 삭감된 사업은 지속하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내년부터 중단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 대통령 풍자만화인 ‘윤석열차’가 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지난해 9∼10월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이 작품이 전시돼 논란이 일자 문체부는 학생 공모전 취지에 적합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흥원에 엄중 경고를 하고, 학생만화공모전 후원 단체에서도 빠졌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