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대형 기획사 500억 제안 거절”… 천정부지 몸값은?

  • 뉴시스
  • 입력 2023-09-20 13:53
  • 업데이트 2023-09-20 20: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영웅. (사진=물고기뮤직 제공) 2023.09.20.



가수 임영웅이 한 대형 연예기획사로부터 계약금 500억원 이상의 이적료를 제안받았지만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500억 설 그 후..임영웅 물고기와 동행 소름돋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연예계에서는 임영웅의 취재가 안 된다. 임영웅 소속사가 얼마나 조심하냐면 임영웅을 철통 케어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임영웅의 몸값에 대해 “최근에 임영웅의 노래를 쓴 저작권자 한 명을 만났다. 처음에는 저작권자인 줄 모르고 아무 생각 없이 미팅이 있어서 밥을 먹고 있다가 음원 사이트에 대해 물어봤다. 알고 보니 그분이 임영웅의 곡을 쓴 저작권자였다”고 말했다.

이진호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저작권자는 “임영웅이 대단하다고 느낀 건 뭐냐면 임영웅이 물고기뮤직(소속사)과 아직까지 함께할 수 있다는 게 너무 놀랐다. 임영웅을 잡으려고 지금 업계에서 난리가 나지 않았느냐. 돈을 쏟아붓는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저작권자에게 ‘임영웅을 잡으려면 얼마나 드냐. 200억~300억 원은 써야 하냐’고 물었더니 저작권자는 ‘임영웅의 이번 전국 투어 콘서트만 하더라도 티켓값 12만원에 1만5000석을 곱해봐라. 1회 공연 기준 18억원, 투어 기준 100억원 넘게 버는데 계약금 100억~200억 주면 누가 나오겠냐. 대형 기획사에서 최소 500억 이상을 불렀는데 임영웅이 가지 않았다. 아무리 생각해도 500억원 정도 부르면 분명히 마음이 흔들렸을 텐데 끝까지 (물고기뮤직과) 가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진호는 “기본적으로 소속사 대표와 임영웅 사이에서 끈끈한 뭔가가 있는 것 같다. 소속사에 대한 믿음이 굉장히 강하다. 또 소속사 직원들도 굉장히 잘 챙기더라. 본인이 한 번 믿게 된 사람에 대해서는 굉장히 신뢰를 두텁게 보내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2016년 8월 싱글 ’미워요‘로 데뷔한 임영웅은 2020년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진(眞)을 차지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특히 지난해 5월 발매된 첫 정규 앨범 ‘아임 히어로’는 일주일 만에 110만장 넘게 판매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또 최근 임영웅의 전국 투어 서울 공연 티켓이 예매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되기도 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