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쿡제도 등에 대사관 개설 예정… 중국 세몰이 견제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7:15
  • 업데이트 2023-09-25 07: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태평양 도서국 정상들과 만난 바이든.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이 남태평양 도서국인 쿡 제도와 니누에에 대사관을 개설한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제2차 미·태평양 도서국 정상 포럼 계기에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처럼 바이든 행정부가 시도하는 남태평양 도서국들과의 관계 강화는 현지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의 행보에 대한 맞대응으로 볼 수 있다. 중국은 지난해 솔로몬제도와 안보 협정을 체결하고, 왕이 외교부장 주재로 피지에서 10개 태평양 도서국과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하는 등 남태평양 도서국들에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으로선 미국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통해 확장하고 있는 대중국 외교·군사적 ‘포위망’을 뚫는 측면에서 남태평양 도서국들이 가진 전략적 가치에 주목하고 이들 섬나라와의 관계를 강화하는 데 박차를 가하는 것이다. 이에 미국은 지난해 9월 통가, 팔라우, 투발루, 미크로네시아, 피지, 솔로몬 제도, 파푸아뉴기니, 마셜제도, 사모아, 폴리네시아, 쿡 제도 등 태평양 도서국 정상을 워싱턴으로 초청해 첫 청상회의를 열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태평양 도서국들에 한정한 별도의 ‘태평양 전략’을 내놓는 한편 8억1000만 달러(약 1조 800억 원) 상당의 경제적 지원도 약속했다. 미국은 이어 지난 2월 솔로몬제도에 30년 만에 대사관을 재개설했고, 5월에는 파푸아뉴기니와 방위협력협정(DCA)을 체결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