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학길 딸’ 윤지수, 항저우아시안게임 女 사브르 개인전 우승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21:40
  • 업데이트 2023-09-26 21: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지수가 26일 중국 항저우의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우승한 후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항저우=허종호 기자

윤지수(서울시청)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윤지수는 26일 중국 항저우의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중국의 사오야치를 15-10으로 눌렀다. 윤진수의 생애 첫 아시안게임 개인전 금메달이다. 윤지수는 2014 인천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프로야구 롯데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윤학길 KBO 재능기부위원의 딸인 윤지수는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선 여자 사브르 단체전 동메달을 목에 거는 등 오랫동안 한국의 여자 사브르 간판으로 활약을 펼쳤다. 윤지수의 우승으로 한국은 인천아시안게임 이라진에 이어 9년 만에 여자 사브르 정상을 탈환했다.

한국 펜싱은 이날 끝난 항저우아시안게임 개인전을 금메달 3개와 은 2개, 동메달 1개로 마무리했다. 앞서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오상욱(대전시청)이 금메달,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이 은메달,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최인정(계룡시청)이 금메달, 송세라(부산시청)이 은메달을 획득했다. 윤지수가 이날 금메달을 추가했고,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홍세나(안시청)가 동메달을 땄다. 27∼28일엔 남녀 에페, 플뢰레, 사브르 단체전이 열린다.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