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무상급식 학교 확대…일각선 “정책 철회” 반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07: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정부가 학교 무상급식 지원 대상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26일 외신에 따르면 미 농무부(USDA)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교생 무상급식 지원 프로그램 CEP 대상을 빈곤층 25% 이상인 학교와 학군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CEP는 저소득층이 다수 거주하는 학교와 교육청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기존 빈곤층 40% 이상에서 적용 대상을 대폭 늘린 조치다.

이번 확대안에 따라 교육구 3000여 곳 이상, 학생 500만 명 이상이 더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된다. 톰 빌색 농무부 장관은 "영양가 있는 아침과 점심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기아 상황에 놓인 어린이를 줄이고, 학생 건강 및 학습 준비도를 개선할 것"이라며 "이로써 전 국민의 영양 상태 및 웰빙 수준을 한 단계 더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무분별한 무상 급식 확대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연방 하원 공화당 연구위원회(RSC)는 "학생 개별의 가계 소득을 기반으로 급식비를 지원해야 한다"며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현아 기자
김현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