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생순’ 여자 핸드볼, 중국 30-23으로 꺾고 결승 진출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3 15: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3일 중국 항저우 저장 공상대 스포츠센터에서 끝난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준결승 중국과의 경기에서 30-23으로 이기며 결승에 진출한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은 3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저장 공상대 스포츠센터에서 끝난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4강전 중국과 경기에서 30-23으로 이겼다.

이로써 2014 인천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에 이어 이번까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결승 상대는 이어서 열리는 일본-카자흐스탄 경기의 승자다. 결승전은 5일 오후 6시 열린다.

헨리크 시그넬(스웨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전반 초반 류은희(헝가리 교리)의 7m 스로 2개와 강경민(광주도시공사)의 득점 등으로 5-1까지 앞서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진멍칭을 앞세운 중국의 맹공에 쫓기며 전반을 15-14로 1점만 앞선 채 마쳤다.

후반 들어 중국은 궁레이의 득점으로 다시 15-15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한국은 강경민과 김선화(대구시청)의 연속 득점으로 17-15로 차이를 벌렸고, 류은희가 후반 8분쯤 20-17의 3골차로 달아나는 득점을 올렸다.

중국이 다시 2골 차로 따라붙었으나 후반 10분쯤 김선화와 김보은(삼척시청)이 연달아 상대 골문을 공략, 4골 차를 만들며 승기를 굳혔다.

한국은 이날 주포 류은희가 7골, 이미경(부산시설공단)이 6골을 넣었고, 강경민도 5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여자 핸드볼이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1990년 베이징 대회부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8차례 대회 가운데 7번 우승했다. 유일하게 우승하지 못한 때는 2010년 광저우 대회 동메달이다.

김인구 기자
김인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