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스포츠클라이밍 男 콤바인 은메달… 천종원 4위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6 22: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도현이 6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커차오 양산 스포츠클라이밍 센터에서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콤바인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뉴시스



스포츠클라이밍의 이도현(20·블랙야크)이 생애 첫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도현은 6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커차오 양산 스포츠클라이밍 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콤바인(볼더링·리드) 결승에서 총 118.7점(볼더링 64.6점·리드 54.1점)을 얻어 2위에 자리했다. 일본의 안라쿠 소라토(17)가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총 187.8점(볼더링 99.7점·리드 88.1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중국의 판위페이(23)가 총 87.6점(볼더링 59.6점·리드 28점)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콤바인은 4.5m의 암벽에 설치한 인공 구조물을 로프 없이 4분 이내에 통과하는 볼더링과 15m 암벽을 6분 이내에 가장 높이 오르는 리드로 구성됐다. 아시안게임의 볼더링은 4개의 볼더(인공 바위)를 설치, 볼더당 25점을 걸어 최대 100점을 획득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시도가 늘어날 때마다 0.1점이 감점된다.

이도현은 1번 볼더를 2차례 시도에 톱 홀드까지 도달해 24.9점을 획득했다. 그러나 2번(9.8점)과 3번(4.9점) 볼드에서 25점 톱 홀드에 닿지 못했다. 4번 홀드에서는 첫 시도에 톱 홀드를 잡아 25점을 받았다. 볼더링을 4위로 마친 이도현은 리드에서 더욱 높은 곳에 도달했다. 이도현은 최고 44번째 홀드 중 32개의 홀드를 잡았고 다음 홀드에 손을 내밀다가 떨어져 32+로 54.1점을 획득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포츠클라이밍에서 초대 남자 콤바인 챔피언에 올랐던 천종원(27·노스페이스)은 총점 85.6점(볼더링 69.6점·리드 16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항저우=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