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양궁, 중국 꺾고 아시안게임 단체전 7연패 달성[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6 13:59
  • 업데이트 2023-10-06 14: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임시현(왼쪽부터), 최미선, 안산이 6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양궁 리커브 단체전 경기를 앞두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뉴시스



한국 여자양궁이 아시안게임 단체전 7연패를 달성했다.

임시현(한국체대), 안산(광주여대), 최미선(광주은행)이 출전한 한국은 6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 양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세트 점수 5-3(58-58, 55-53, 55-56, 57-54)으로 승리했다.

단체전은 한 선수가 2발씩 세트당 6발을 쏜다. 세트별로 이기면 2점, 비기면 1점을 얻는다. 아시안게임에 처음 출전하는 임시현과 안산, 최미선은 침착하게 1998 방콕대회를 시작으로 이 종목 금메달을 싹쓸이했던 선배 궁사들의 대를 잇는데 성공했다.

임시현은 지난 4일 이우석(코오롱)과 함께 혼성 단체전 금메달을 합작한 데 이어 대회 2관왕이다. 7일 안산을 상대하는 개인전 결승에서 승리하면 1986 서울대회에서 양궁 4관왕을 차지한 양창훈, 3관왕의 김진호, 박정아 이후 무려 37년 만의 아시안게임 3관왕으로 등극한다. 당시에는 30m, 50m, 70m, 90m 등 종목을 세분화해서 치렀다.

바람이 경기의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과 중국은 1세트에 승부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중국 선수가 2세트 마지막에 7점을 쏴 한국이 승기를 잡았다. 3세트엔 반대 양상이었다. 임시현이 마지막 발에 10점을 쏴 무승부로 가는 듯 했으나 중국 화살이 라인 안쪽에 걸친 것이 확인돼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승부가 갈린 것은 마지막 4세트다. 한국 선수들은 승부처에서 떨지 않았다. 한국은 안산만이 한 차례 8점을 쐈을 뿐 나머지 화살을 모두 9, 10점에 꽂았다. 하지만 중국은 2명이나 8점을 쐈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