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도 터진 한국 야구…중국 완파하고 대만과 결승 격돌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6 16:20
  • 업데이트 2023-10-06 16: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백호가 6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1구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항저우아시안게임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3회 초 솔로 홈런을 날리고 있다.뉴시스



한국 야구가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결승에 올랐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6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1구장에서 열린 대회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중국을 8-1로 제압했다. 슈퍼 라운드 성적 2승 1패를 거둔 한국은 이날 오후 열리는 대만-일본전의 결과에 상관없이 2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는 대만이다. 대만은 이미 2승을 챙겼다. 이날 일본(2패)에 패하더라도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꺾어 1위로 결승에 오른다. 이는 동률이면 승자승을 가장 먼저 따지는 대회 규정에 따른 것. 한국은 2일 조별리그에서 대만에 0-4로 졌다. 한국과 대만의 금메달 결정전은 7일 오후 7시(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한국은 2회 선두타자 강백호(KT)의 우전 안타에 이어 김주원(NC)이 우월 투런 홈런을 날려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김형준(NC)의 좌전 안타와 김성윤(삼성)의 희생번트, 김혜성(키움)의 내야 안타 등으로 만든 1사 1, 3루에서 최지훈(SSG)이 외야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보탰다.

3회엔 강백호가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우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활발한 공격으로 4회에도 김성윤, 최지훈의 안타로 엮은 1사 1, 2루에서 3번 타자 윤동희(롯데)가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 났다. 이어 1사 2, 3루에선 노시환(한화)이 외야 희생플라이를 날려 6-0을 만들었다.

한국은 8회 안타와 실책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문보경(LG)이 싹쓸이 2루타를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마운드에선 선발 투수 원태인(삼성)의 호투가 단연 돋보였다. 원태인은 이날 6이닝을 책임지며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삼진은 6개나 곁들였다. 이어 정우영(LG)이 1이닝 1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장현석(마산용마고)이 8회 1이닝 2안타 1실점했지만 마무리 고우석(LG) 9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