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킬러문항’ 빠졌지만 오히려 ‘불수능’에 가까워…“재수생 강세 전망”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6 17:43
  • 업데이트 2023-11-16 20: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영복여자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환하게 웃으며 시험장을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EBS·입시업체 “국어 작년 수능보다 어려워…수학은 9월 모평보다 최상위권 변별력 높여”
종로학원 “국어, 수학 모두 중요해져…변별력 높아져 재수생 강세 예상”


16일 치러진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이 배제된 상태에서도 국어·수학 영역에서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오히려 작년 수능이나 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시험의 난도가 만만치 않아 ‘불수능’에 가깝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입시업계는 지난해 수능과 달리 국어, 수학 모두 중요해진 상황이라며 재수생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수능 출제기조 분석에 나선 EBS 현장교사단은 국어·수학 영역에서 킬러문항이 사라졌지만, 문항 자체의 난도는 높았다고 분석했다. 먼저 국어영역과 관련 EBS 국어 대표 강사인 서울 덕수고 윤혜정 교사는 “지난해 수능은 물론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려웠다”며 “선지의 정교함과 세심함을 통해 실질적인 사고력을 측정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도 “‘매력적인 오답’이 많아 수험생 입장에서는 작년 수능이나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수학의 난이도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렸지만 대체적으로 변별력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EBS 대표 강사인 심주석 인천 하늘고 교사는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하면서, 최상위권 변별력까지 확보한 것으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수능과 비슷한 수준에서 변별력을 유지하도록 출제됐다”면서도 “최상위권엔 작년 수능과 9월 모의평가 사이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입시업계도 수학 과목 만점자가 직전 6월 모의평가 대비 4배가 큰 폭으로 늘어났던 9월 모의평가보다는 어려워진 것으로 분석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공통과목은 작년 수능보다 쉽고 9월 모의 평가와 비슷하게, 선택과목은 작년 수능과 비슷하거나 9월 모평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며 “만점자 수 관리를 위해 미적분의 난도를 작년 수준으로 조절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평가했다. 종로학원 수학영역 강사진은 “9월 모의평가에서 수학 만점자가 2520명 발생했기 때문에 최상위권 변별력을 높이려고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이번 수능에서 수학, 국어 변별력 모두 높아져 정시에 상대적으로 강한 재수생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전체적인 실제 성적 분포에는 킬러문항 배제에 따른 N수생 유입이나, 코로나19에 따른 재학생의 학력 저하 등 다양한 변수가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인지현 기자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