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학교 전담교사 배치로 교육현장 부담 덜어줘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6 11:54
프린트
미래교육돌봄연구회 토론
“배치 희망자·퇴직자 활용을”


방과후 활동과 돌봄을 통합해 지원하는 늘봄학교가 내년도 전면 도입되기로 예고된 가운데 학교 내 늘봄학교 전담실 설치, 늘봄 전담 교사 배치 등 늘봄학교 운영 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학계 및 현장 전문가들의 제언이 나왔다.

교육부가 발족한 미래교육돌봄연구회는 16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늘봄학교 발전방안 논의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권고문을 공개했다. 연구회는 권고문에서 “학교 현장 전문가의 부담만 가중한다면 늘봄학교 도입은 의미가 없다”면서 “늘봄학교 운영 지원체계를 확실하게 구축해 선생님들의 부담을 획기적으로 경감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존 ‘방과후학교 지원센터’의 업무를 전환해 시도교육청에 가칭 ‘늘봄학교 지원센터’를 공통으로 구축해 늘봄학교 세부 운영 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학교 내 늘봄학교 전담실을 설치하고, 기존 교원 중 전환 배치 희망자·퇴직 교원 등으로 늘봄학교 전담 인력을 배치해야 할 것”이라며 “기존 교원이 수업 시수를 경감받으면서 늘봄학교 업무를 보는 형태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연구회는 이외에도 늘봄학교 인력을 충분히 증원할 수 있는 수준의 투자, 늘봄학교 공간 조성·리모델링, 돌봄 전담사 처우 개선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별한 공간이 필요한 수영 등 체육 활동, 음악·미술 등 예능 프로그램의 경우, 지역사회 공간 활용, 거점형 공간 확보 등 투자 대상 확장을 검토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연구회는 늘봄학교를 통해 개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제적 부담 없이 체험하고 참여할 수 있는 일명 ‘늘봄 바우처’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늘봄학교 도입·확대를 지원하는 관련 법 제정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날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내달 중 늘봄학교 운영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