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 거는 선배 조폭에 불만…반란 나선 ‘MZ조폭’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5: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사진. 서울중앙지검 제공



20~30대, 어리게는 10대 후반도 가담
선배 조폭 승용차 발견하고 유리창 파손



‘집합’을 자주 걸고 이윤 배분도 잘 해주지 않는 선배 조직폭력배에게 불만을 느껴 반란을 일으킨 울산 지역 신흥 ‘MZ조폭’들이 경찰에 무더기 검거됐다. 20~30대, 어리게는 10대 후반까지 가담한 이들 신흥 조폭은 사람이 지나다니는 길에서 큰 소리를 내며 90도로 인사하고 문신을 드러낸 채 일렬로 서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하는 행동은 선배 조폭과 다르지 않았다.

울산경찰청은 지역 내 신흥 조직폭력배 44명을 붙잡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단체 등의 구성·활동) 위반 혐의로 16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구속된 A 씨 등은 2022년 4월 울산 한 도로에서 선배 조폭 B 씨 승용차를 발견하고 유리창을 파손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B 씨가 화가 나 A 씨 등을 한 노래방으로 부르자 해당 노래방으로 들어가 또래 조폭들과 함께 소화기를 분사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A 씨 등은 기존 선배들이 ‘집합’을 자주 시키고 괴롭히면서 이윤 배분은 잘해주지 않자 이런 ‘하극상’을 벌이면서 독자 세력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MZ 조폭이지만 이들이 벌인 일은 선배 조폭과 다르지 않았다. 이들은 길에서 단순히 어깨를 부딪친 시민 3명을 집단폭행하는가 하면 ‘홀덤펍’을 가장한 불법 도박장을 꾸리고 다른 지역 조폭과 연대해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운영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울산에서 신흥 조폭을 확인해 검찰에 넘긴 것은 2014년 이후 거의 10년 만이다"며 "전국 조직폭력배가 연대해 운영한 도박사이트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