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글로벌 전략적동반자 관계’ 로 격상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53
  • 업데이트 2023-11-21 12:06
프린트
尹, 수낵 총리와 내일 회담
FTA 개선위한 협상도 시작


런던 = 손기은 기자 son@munhwa.com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이 자유로운 교역과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선 협상을 전격 개시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이번 (윤 대통령의) 방문을 통해 한·영 FTA 개선 협상을 개시해 공급망과 무역 협력 수준의 업그레이드를 도모한다”며 “또 양국 협력의 지평을 인공지능(AI), 원전, 바이오, 우주, 반도체, 청정에너지 분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오는 22일 한·영 정상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다우닝가 합의’(Downing Street Accord·DSA)를 채택한다. 양국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한·영 간 미래 협력 방향을 담은 이 합의를 통해 양국 관계는 ‘포괄적·창조적 동반자 관계’에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다.

양국은 이번 합의를 통해 국방·안보·방위산업 분야의 협력을 전면 강화한다. 방위력 협력 파트너십 의향서 및 방산 공동 수출 양해각서(MOU)를 체결, 방산 협력을 발전시킨다. 아울러 ‘전략적 사이버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사이버 위협 대응 역량도 대폭 강화한다. 양국은 합동 훈련 확대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순찰 추진 등 국방·안보 분야 협력도 증진할 방침이다.

또 다우닝가 합의에는 북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양국의 공동 입장이 담긴다.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