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직원 90% “올트먼 복귀 안되면 나도 퇴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51
  • 업데이트 2023-11-21 11: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MS로 간 올트먼 샘 올트먼 전 오픈AI CEO가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오픈AI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오픈AI 내홍’ 격화

“이사회 사임하라” 700명 서명
‘해임’ 앞장 수츠케버도 “후회”
올트먼 “직원들 함께할 것”글
투자자들은 이사회 소송 검토


오픈AI 임직원들이 20일(현지시간) 이사회 전원 사임과 샘 올트먼 전 CEO의 복직을 요구하며 집단 퇴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올트먼 전 CEO를 해임하고 복귀마저 거부한 이사회의 결정에 대항해 초강수를 둔 것으로, 오픈AI의 내홍이 갈수록 깊어지는 양상이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오픈AI 임직원 770명 중 90%에 해당하는 700명 이상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에 서명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이사회 행동은 (이사회가) 오픈AI를 감독할 능력이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줬다”며 “우리는 우리의 사명과 능력, 판단력, 직원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한 사람과 함께 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회는 올트먼 전 CEO의 혐의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이사회 전원의 사임을 요구했다. 또 올트먼 전 CEO와 함께 회사를 떠난 그레그 브로크먼 전 회장 겸 이사회 의장의 복귀와 새로운 독립이사 2명을 임명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올트먼 전 CEO를 따라 마이크로소프트(MS)로 이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MS가 오픈AI 임직원이 이직할 경우 자리를 보장해 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공개서한에는 올트먼 전 CEO의 해임을 주도했던 이사회 멤버 4명 중 1명인 일리야 수츠케버 수석 과학자도 이름을 올렸다. 그는 이날 오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사회 결정에 참여한 것을 깊이 후회한다”며 “나는 오픈AI를 해롭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함께 구축해 온 모든 것을 사랑하며 회사가 다시 뭉치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썼다. 이번 서한은 올트먼 전 CEO의 MS행이 결정된 후 공개됐다. 올트먼 전 CEO는 “오픈AI는 직원 없이는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직원들의 글에 하트 이모티콘을 보내며 “우리는 언제, 어떤 식으로든 함께 일하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한편, 내부 반발이 커지자 이날 오픈AI 임시 CEO를 맡은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의 공동창업자인 에멧 시어는 올트먼 전 CEO의 해임을 둘러싼 일련의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X 계정에 “독립적인 조사관을 고용해 오픈AI의 혼란을 초래한 사건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지배구조 변경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픈AI 내부뿐 아니라 외부에서도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오픈AI의 투자자들이 이사회를 상대로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법적 대응과 별도로 스라이브캐피털과 코슬라벤처스 등 외부 투자자들이 여전히 올트먼 전 CEO의 복귀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관련기사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