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홍보영상에 ‘남성혐오’가?… 논란 일자 업계 사과 후 조사 착수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6 23: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사과 게시물. 메이플스토리 홈페이지



한 애니메이션 제작사가 만든 게임 영상을 두고 남성혐오 논란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따라 게임사들은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2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튜디오 뿌리’가 만든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애니메이션 홍보영상에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쓰이던 ‘남성혐오 손 모양’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발견됐다. 해당 손 모양은 한국 남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조롱하는 의미로 쓰이는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제작자가 의도적으로 남성혐오 메시지를 넣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스튜디오 뿌리에 소속된 한 애니메이터가 페미니즘에 색이 짙은 게시글을 SNS에 지속해서 올렸다면서 회사 간 계약으로 이뤄진 작업물에 개인의 혐오 및 반사회적 사상을 숨겨 넣었다고 주장했다. 논란 확산 후 메이플스토리 제작사인 넥슨은 25일 자정쯤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애니메이션 홍보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넥슨은 곧바로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해당 홍보물은 더 이상 노출되지 않도록 조치하고 최대한 빠르게 논란이 된 부분들을 상세히 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같은 제작사에 영상 외주를 맡긴 다른 게임 제작진도 이날 진상 파악에 나섰다며 부적절한 표현이 담긴 다른 영상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넥슨이 배급 중인 던전앤파이터는 이원만 총괄 디렉터 명의로 "불쾌한 감정을 주거나 바람직하지 않은 표현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입장에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문제가 된 범위가 넓을 수 있기 때문에 빠짐없이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블루 아카이브는 김용하 총괄PD 명의 게시글에서 "영상 홍보물 중, 일부 부적절한 표현이 포함된 점을 확인했다"면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는 영상들에 대해서는 진위 확인과 빠른 조치를 위한 비공개 처리가 완료됐다"고 강조했다. 스마일게이트의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 에픽세븐을 만든 김윤하 PD도 "PV 영상의 일부 부적절한 표현에 대해 조사 중"이라면서 "관련 리소스 조사 및 비공개 조치를 진행 중이며,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안내하겠다"고 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