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나도 사교육은 계속… 1회당 수백만원 컨설팅도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7 12:01
  • 업데이트 2023-11-27 14: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치동 학원가. 뉴시스



작년 사교육비통계 분석해보니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종료 후 논술, 면접 등 대학별 고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해 고등학교 3학년 중 논술 사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연간 400만 원가량을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더불어 진로·진학 컨설팅 사교육을 받은 고3 학생은 연평균 100만 원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능 외에도 대입 준비 단계에서 여전히 높은 사교육비가 지출되고 있는 만큼 관련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7일 교육부·통계청의 ‘2022 초중고 사교육비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가운데 논술 사교육을 받은 학생의 관련 지출은 월평균 33만 원으로, 이를 1년 단위로 환산하면 396만 원에 달했다. 논술 사교육비는 고1 때 월평균 17만3000원, 2학년 때 20만6000원이었다가 수시 준비 등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3학년부터 급증했다. 고등학교 3학년 중 진로·진학 학습 상담(컨설팅)을 받는 이들의 지출 금액은 한 달 평균 9만 원으로, 1년으로 환산하면 108만 원 상당인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분 학생이 수시·정시모집 지원을 위해 입시철을 전후해 컨설팅에 의존한다는 점에서 단기간 집중적으로 소요되는 컨설팅 사교육비가 회당 수십~수백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정부가 수능에서 초고난도 킬러 문항을 배제했다고 밝혔음에도 ‘불수능’에 가까운 난이도였던 것으로 파악되면서, 불안해진 수험생들이 논술 시장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주 논술시험을 치른 서강대, 경희대 등 서울 주요 대학의 논술고사 응시율이 대체로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지현 기자 loveofall@munhwa.com
인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