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이륙 전 비상문 열고 날개 위 걸어다닌 승객…결말은?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8 12:06
  • 업데이트 2023-11-28 13: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공항 직원들에게 저지당한 남성. CNN 캡처



비행기에 탑승한 한 승객이 이륙 전 갑자기 비상 탈출구를 이용해 비행기 날개 위를 걸어다니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2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전날 사우스웨스트항공 소속 항공기는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시 루이암스트롱 국제공항에서 애틀랜타로 출발하기 위해 탑승객을 받고 있었다. 그러던 중 한 남성 승객이 갑자기 비상 출구를 열고 비행기에서 탈출해 날개 위에 올라탔다. 테러 위험을 감지한 승무원들은 급히 승객들을 비행기에서 대피시켰고, 남성은 지상에서 공항 직원들에게 붙잡혔다. 갑작스런 소동으로 비행기는 2시간 동안 연착됐다.

공항 보안관실 측은 해당 남성은 38세 미국인으로 무기와 같은 물건을 소지하고 있지 않았고, 사건 당시 다친 승객은 없었다고 밝혔다. 남성은 현재 정신 질환이 의심돼 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이며, 퇴원 후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