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GRS, 국내 최초 프랜차이즈 매장용 모듈러 개발 나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4: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서울 금천구 롯데GRS 사옥에서 열린 롯데GRS-롯데건설-포스코-플랜엠의 ‘F&B 점포 시설용 모듈러 기술 개발을 위한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이재용 롯데GRS 점포개발부문 부문장, 석원균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원장, 오도길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 실장, 최윤아 플랜엠 전무이사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롯데GRS 제공



드라이브스루 매장용 모듈러 시제품 공동 개발
공사 기간 단축 등 공사비 절감 효과



롯데GRS는 롯데건설, 포스코, 플랜엠과 함께 식음료(F&B) 점포 시설용 모듈러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서울 금천구 롯데GRS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재용 롯데GRS 점포개발부문장, 석원균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 오도길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 최윤아 플랜엠 전무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업들은 F&B 사업 매장의 드라이브스루(D/T) 시설에 모듈러 적용을 위한 시제품 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롯데GRS 브랜드 매장의 설계·제작·시공에 협력할 계획이다.

모듈러는 건축물의 주요 부분을 공장에서 단위 유닛으로 사전에 제작해 공사 현장에서 단기간 내 설치를 마감하는 친환경 건축 시스템이다. 공사 기간 단축과 대량 생산으로 공사비 절감 효과를 낸다.

특히 해체 후 재설치를 통한 이동성이 뛰어나 프랜차이즈 매장 적용 시 지속적인 브랜드 정체성 유지와 주변 상권 변화에 따라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이는 롯데GRS가 지난 2021년부터 펼치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캠페인 ‘2025 With Us, For Earth’의 친환경 매장 육성 과제를 위한 작업이기도 하다.

현재 국내 F&B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모듈러 건축 적용 사례가 거의 없어 이번 롯데GRS의 적용 사례는 국내 최초가 될 전망이다.

롯데GRS 관계자는 "이번 모듈러 기술 개발을 위한 4자 간 협약으로 각 기업의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상호 이익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개발된 모듈러 건축 기술을 바탕으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