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쿠아플라넷 63아트, ‘맥스 달튼’ 개인전 연장 전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4: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쿠아플라넷 63아트는 맥스 달튼의 개인전 ‘맥스 달튼, 영화의 순간들 63’에 크리스마스 콘셉트를 더한 ‘에피소드 3’(사진)를 28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 연장 전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맥스 달튼 개인전은 지난 2021년 서울 강남구 마이아트뮤지엄에서 처음 개최해 5만여 명의 관람객을 동원했다. 63아트에서는 지난해 12월부터 전시를 선보여 현재까지 총 38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서울의 대표 랜드마크인 63빌딩 60층에 위치한 63아트는 탁 트인 도심 전망에 미술 작품까지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복합 문화예술 공간이다. 연간 다양한 기획 전시를 통해 다양한 예술 향유의 경험을 관람객들에게 제공하고 한국 신·중진 작가들에게 전시 공간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맥스 달튼의 수작으로 꼽히는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일러스트를 크리스마스 테마로 기획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영화 속 상징적인 오브제인 ‘멘들스 트럭’과 ‘멘들스 상자’가 배치된 포토존이 마치 영화 속 호텔 로비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준다.

맥스 달튼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활동 중인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다. 20년 동안 영화, 음악, 책 등의 대중문화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호준 기자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