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신동엽, 결별후 23년만 만났다 “비현실적”

  • 뉴시스
  • 입력 2023-11-29 16:14
  • 업데이트 2023-11-29 16: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웹예능 ‘슈퍼마켙 소라’서 재회

옛 연인인 모델 이소라(54)와 개그맨 신동엽(52)이 23년 만에 만났다.

이소라는 다음 달 6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에서 웹예능 ‘슈퍼마켙 소라’를 선보인다. 슈퍼모델 출신 이소라가 슈퍼마켓 사장이 돼 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쇼다. 첫 게스트는 신동엽이다. 1화 티저 영상에서 두 사람은 23년 만에 만났음에도 유쾌한 대화를 나눠 기대감을 높였다.

신동엽이 “우리가 헤어진 게 2000년도 인가? 스치는 거 말고는 23년 만에 만나는 것”이라고 설명하자, 이소라는 “이 자리가 너무 비현실적이다. 지금 이렇게 만나고 있는 게 이상하다”고 털어놨다. 신동엽은 “근데 나는 오면서 ‘초대해줘서 고맙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후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술을 마셨다. 이소라는 러브샷을 시도하려다 “이런 거 하면 안 되겠다. (이)효리는···”이라고 했고, 신동엽은 “효리는 너랑 다르다”며 웃었다.

두 사람은 1997년 공개 연애를 시작, 6년 만인 2001년 결별했다. 이후 신동엽은 2006년 선혜윤(45) PD와 결혼해 1남1녀를 뒀다. 이소라는 지난해 6월 신동엽 소속사 SM C&C에 둥지를 틀었다.

제작 총괄을 맡은 메리고라운드 원정우 본부장은 “이소라와 신동엽이 마주 앉고, 모든 스태프 숨소리까지 들릴 정도로 긴장된 분위기에서 시작했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23년간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눴다. 오랜 친구 만남처럼 편한 분위기였다”고 귀띔했다. 메리고라운드 대표 김지욱 PD는 “슈퍼마켙 소라는 이소라와 1년 이상 심도있는 대화 끝에 탄생했다”며 “토크 예능인 만큼 게스트가 중심이 되지만, 이소라 특유의 솔직함과 진정성이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