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갑당 5천원 수수료” 청소년 담배 대신 사주는 못난이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0: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CTV에 찍힌 담배 대리구매 현장. 제주도 자치경찰단 제공



청소년에게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고 많게는 5000원의 수수료를 챙긴 못난 어른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은 SNS에 담배를 대신 구매해 주겠다는 취지의 게시물을 SNS에 올린 뒤 접근해오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또 일부는 청소년과 부적절한 만남을 위한 미끼로 대리 구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20대 A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30대 B 씨와 C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각각 ‘엑스(옛 트위터)’ 등 SNS에 ‘제주댈구(대리구매)’ ‘대리구매’ ‘담배’ ‘술’ 등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접근한 청소년에게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대신 사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수수료 명목으로 담배 한 갑당 3000∼5000원을 추가로 받았다.

특히 이들은 인적이 드문 곳에서 직접 청소년을 만나거나 담배를 숨겨 놓고 해당 장소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구매한 담배를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온라인을 통한 청소년 대상 유해약물 거래를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범행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해 A 씨 등 3명을 붙잡았다.

조사 결과 이들 피의자 중 일부는 수수료보다는 청소년과 만나기 위한 미끼로 대리구매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경찰은 실제 청소년과 만남이 이뤄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같은 대리구매는 성범죄 등 추가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큰 만큼,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며 "유관 기관과 협업해 범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