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또 실수…윤 대통령을 ‘문재인 전 대통령’으로 잘못 언급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1: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풍력 타워 제조업체인 한국 CS윈드의 미국 콜로라도주 푸에블로 공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 투자한 한국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국 대통령을 "미스터 문"으로 부르는 실수를 또 저질렀다. 바이든 대통령은 평소에도 말실수를 자주 하는 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푸에블로에 있는 한국 풍력업체인 CS윈드 공장에서 연설 도중 CS윈드 회장을 지목하면서 "난 당신의 지도자 미스터 문과 친구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자신의 낮은 지지율을 의식한 일종의 ‘자학 농담’인 "최근 우리(CS윈드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가 사진을 함께 많이 찍어서 그는(CS윈드 회장) 아마 집에 돌아가면 평판에 상처를 입을 것"이라고 말하며 나왔다.

자신이 한국 대통령과 친하니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하는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아닌 문재인 전 대통령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과거 중국의 최고지도자였던 덩샤오핑과 혼동하기도 했다. 그는 연설 마지막 부분에서 미국의 경쟁력을 강조하면서 "난 히말라야에서 덩샤오핑에게 이렇게 말했고, 모든 주요국 정상에게 이런 말을 했다"며 "미국인에 맞서 베팅(돈을 거는 내기를 의미함)하는 것은 결코 좋은 베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전에도 시진핑 주석에게 이런 경고를 했으며, 시 주석과 히말라야를 방문하는 등 많은 시간을 보낸 덕분에 그를 잘 안다고 말해왔다. 이 같은 맥락을 감안할 때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 덩샤오핑을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연설에서도 미국 유명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를 20여 년 전 인기 가수인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헷갈리는 등 이름을 실수한 적이 잦았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