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 실업률 높아지자 ‘이거라도’…中 올해 복권 판매 53%↑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19: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청년 취업난이 가중하면서 ‘사망 졸업사진’이 유행하는 가운데 드러누워 학사모로 얼굴을 가린 중국 대학생의 졸업사진. 엑스(X·옛 트위터) 캡처



택시 안까지 복권 자동판매기 속속 등장…"젊은이들, 한방에 인생역전 노려"


중국의 경기 침체가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들어 복권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신문망 등 현지 매체들은 30일 중국 재정부 발표 자료를 인용, 올해 1∼10월 누적 복권 판매액이 4758억7600만 위안(약 86조2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급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간 중국인 1인당 평균 복권 구매액은 대략 340위안(약 6만1000원)이었다.

중국 복권 판매는 하반기로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1월 332억 위안(약 6조 원)이었던 월 판매액은 2월과 4월에 각각 400억 위안(약 7조2000억 원)과 500억 위안(약 9조 원)을 넘어섰고, 8월에는 529억 위안(약 9조6000억 원)까지 늘었다.

9월과 10월에 각각 528억 위안(약 9조5000억 원)과 473억 위안(약 8조6000억 원)으로 8월보다 다소 줄었으나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각각 58.3%, 59.3% 증가한 것이다.

복권 판매가 증가하면서 판매업체도 덩달아 늘어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신규 등록한 업체가 작년보다 38% 증가했다.

도심 번화가나 관광지에는 복권 판매상들은 물론 복권 자동판매기가 속속 들어서고 있으며 미니 복권 판매기를 갖춘 택시도 등장했다.

이 같은 복권 판매 증가는 중국 경기 불황과 관련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제 침체로 팍팍해진 삶의 탈출구를 찾지 못하는 서민들 사이에서 인생 역전 ‘한방’을 노리는 사행 심리가 확산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특히 지난 6월 청년 실업률이 역대 최고치인 21.3%를 기록하는 등 심각한 구직난 속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탕핑족’이나, 부모에게 의존하는 ‘전업 자녀’ 등 청년층에서 요행을 노리는 복권 구매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복권 판매점 업주는 "최근 복권 구매자 상당수가 젊은 층"이라며 "재미 삼아 사기도 하지만, 수 위안에서 수십 위안을 투자해 운이 좋으면 벼락부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정기적으로 구매하는 젊은이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젊은이들 사이에는 기념일에 복권을 주고받는 ‘인증 샷’을 SNS에 올리는 것이 유행하고 있다.

중국 민간 싱크탱크인 안방(安邦)은 지난 6월 보고서에서 "복권 판매가 두드러지게 증가한 것은 중국 경제 회복이 여전히 멀고 험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