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합참의장 동부전선 GP 방문 “적 치밀한 기만·기습 도발에 대비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2: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강원도 동부전선 접적지역 최전방 GOP·GP 경계작전부대를 첫 방문한 김명수 합동참모의장이 군사대비태세 현장 점검을 하던 중 K6 중기관총을 살펴보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첫 현장 점검서 "조건반사적 대응과 현장서 상황종결" 당부



김명수 합동참모의장은 30일 취임 후 첫 방문지로 동부전선 최전방의 GOP(일반전초)·GP(전방소초) 경계작전부대를 찾아 "‘적에 의한 9·19 군사합의 파기’이후 피·아 상황 변화에 따른 지속 가능한 작전태세와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않는 현장 즉응태세를 유지하라"고 주문했다.

합참 관계자는 "GOP대대를 방문한 김 의장은 현장 지휘관으로부터 최근 접적지역 적 활동 및 예상되는 도발 양상을 보고받고, 지휘통제시스템을 포함해 생존성 보장대책, 감시·타격 장비운용 등 경계작전 제 요소를 세심하게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9·19 군사합의 비행금지구역 설정 효력정지를 빌미로 한 적 도발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작전태세를 상시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적은 치밀한 계획 하 기만·기습을 통해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적의 어떠한 기습도발도 용납하지 않도록 사소한 움직임도 예의주시하고,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것"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현장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장병들의 정신적 대비태세 및 작전 기강 확립, 그리고 현 상황에 대한 이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작전상황 변화에 따른 현장 요원들의 피로도가 급증되지 않도록 합참 차원에서 숙고할 것임을 언급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수 합참의장이 30일 동부전선 최전방 GP를 방문해 임무완수에 여념이 없는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과학화 경계시스템을 점검한 김 의장은 이순신 장군의 ‘물령망동 정중여산(勿令妄動 靜重如山), 차수약제 사즉무감(此讐若除 死則無憾)’을 인용 "확고한 대비태세 확립만이 국민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길"이라며 "적 도발에 대비 ‘주도적 태세’와 ‘압도적 능력’을 갖출 것"을 주문했다.

김 의장은 이어 GP를 방문해 작전현황을 보고받은 후 GP 상황조치체계와 감시·타격 체계를 직접 점검했다. 그는 "적을 눈앞에서 마주하고 있는 GP에서는 적 도발 시 조건반사적인 대응과 현장 지휘관에 의한 ‘선조치 후보고’를 통해 현장에서 상황을 종결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김 의장의 작전현장 점검은 GP일대 적 활동 등 점증하는 적 도발 가능성을 고려해 현장 중심의 실질적인 대비태세를 집중 점검하는 동시에 현장 작전요원들과 적극 소통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