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디지털경쟁력 세계 6위… 전년비 2단계 상승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11:51
프린트
스위스 IMD 64개국 평가결과
인구 2000만이상 나라 중 2위
미래준비도 분야서는 1위 쾌거


우리나라의 디지털 경쟁력이 지난해보다 2단계 상승한 세계 6위를 기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의 2023년 세계 디지털 경쟁력 평가 결과 우리나라 전체 순위가 지난해 8위에서 6위로 두 단계 상승했다”고 밝혔다. 인구 2000만 명 이상의 27개국으로 평가 범위를 좁히면 우리나라는 미국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싱가포르가 3위를 차지했고 중국은 19위, 일본은 32위에 머물렀다. 유럽 지역에서 영국과 독일도 각각 지난해 16위와 19위에서 20위와 23위로 4단계씩 하락했다. 반면 체코는 33위에서 24위로, 벨기에도 23위에서 15위로 각각 9단계와 8단계 껑충 뛰어올라 디지털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IMD는 2017년부터 디지털 기술 적응력 등에 대해 미래준비도·기술·지식 등 3개 분야, 9개 부문, 54개 세부지표를 측정해 국가별 디지털 경쟁력을 공개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쟁력을 분야별로 보면 △미래준비도 △기술 △지식 3대 분야에서 모두 지난해 대비 순위가 상승했다. 미래준비도 분야는 64개국 중 1위(2→1위), 기술 분야는 12위(13→12위), 지식 분야는 10위(16→10위)를 차지했다. 미래준비도 분야에서도 세계화에 대한 태도(11→7위), 빅데이터 및 분석기술 활용(34→31위), 공공민간 동반자 관계(46→40위) 등의 지표에서 순위가 상승했다.

기술 분야는 지식재산권(37→28위), 국가신용등급(17→16위), 통신기술(12→11위), 모바일 광대역통신 가입자(15→12위) 등의 지표에서 개선됐다. 지식 분야 역시 인재의 국제 경험(59→51위), 직원 교육(34→23위), 교육 및 연구·개발 분야의 로봇(7→4위) 등에서 순위가 올라갔다. 한편 전체 순위에서 지난해 2위였던 미국은 올해 1위로 올라섰고, 지난해 1위였던 덴마크는 4위로 내려갔다.

노성열 기자 nosr@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