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주먹’ 타이슨에 도발해놓고 폭행당했다며 6억 요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1 08:50
  • 업데이트 2023-12-01 11: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 타이슨에게 말을 거는 멜빈 타운센드. TMZ Sports 캡처



비행기 앞 좌석에 앉은 전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마이크 타이슨(57)을 도발했다가 폭행당한 미국 남성이 6억 원에 가까운 합의금을 요구하고 나섰다.

뉴욕포스트는 30일(현지시간)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하는 여객기에서 타이슨에게 폭행을 당한 멜빈 타운센드가 45만 달러(약 5억8000만 원)의 합의금 요구 사항을 타이슨 측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타운센드는 타이슨에게 맞은 뒤 목과 머리 부위에서 심각한 통증이 발생했고, 우울증과 함께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폭행 사건 이후 사회적 평판 저하로 직장을 잃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앞좌석 승객이 타이슨이라는 사실을 확인하자 끊임없이 말을 걸었다. 타이슨은 처음에는 타운센드와 간단한 대화를 나누는 등 우호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타운센드가 물병까지 던지면서 신경을 건드리자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날렸다. 타이슨은 사건 후 스스로 여객기에서 내렸고, 타운센드는 응급 처치를 받았다.

타운센드 측은 합의금을 받지 못할 경우 정식 소송을 내겠다는 입장이지만, 타이슨 측은 합의금을 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