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부부, 자승스님 분향소 조문…“중생 행복 위하신 큰 스님”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19:18
  • 업데이트 2023-12-02 20: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를 조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를 조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유지 받들어 불교 발전 매진해달라”…김건희 여사도 함께 조문


윤석열 대통령은 주말인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조문에는 김건희 여사도 동행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종단 관계자들을 위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불교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조문 후 총무원장 진우스님, 총무부장 성화스님, 사서실장 진경스님과 차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승스님이 생전에 노력한 전법 활동의 유지를 받들어 불교 발전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분향소 마련과 영결식 준비에 노고가 많으셨다”며 조계종 종단장을 잘 마무리해 달라고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함께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지금까지 자승스님을 여러 차례 만난 바 있다.

지난해 11월 8일 강남 봉은사에서 회주인 자승스님을 면담하고 ‘이태원 참사’ 수습을 위한 조언을 들었으며 올해 5월 27일 부처님오신날에도 조계사 봉축법요식 참석 후 별도로 봉은사를 찾은 바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함께 차담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조계종 33대, 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달 29일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에 있는 사찰인 칠장사 내 요사채 화재로 입적했다. 요사채는 승려들이 일상생활을 하는 공간을 뜻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차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를 조문, 조문록에 추모의 글을 남기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한편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관섭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참모진은 전날 분향소를 먼저 찾아 조문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