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돌아가” 홍콩 민주 여신 캐나다에 망명 요청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4 14: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민주 활동가 아그네스 차우. EPA 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운동의 얼굴로 꼽히며 ‘민주 여신’이라 불린 아그네스 차우(周庭·27)가 캐나다로 떠난 사실을 알리면서 현지에 망명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차우는 3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캐나다 토론토에서 석사 학위 과정을 밟은 지 3개월 됐다면서 "원래는 국가보안법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출두하기 위해 이달 말 홍콩에 돌아갈 예정이었으나 홍콩 상황, 나의 안전과 정신적·육체적 건강 등을 신중히 고려한 끝에 돌아가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아마 평생 (홍콩으로) 안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날 일본 도쿄TV와 인터뷰에서 캐나다에 망명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우가 공개 발언을 한 것은 2년여 만에 처음이다. 그는 2019년 반정부 시위 도중 불법 집회 참가 혐의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7개월간 복역하다 2021년 6월 석방됐다. 일본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차우는 일본에 홍콩의 민주화 운동을 알리는 역할을 하면서 ‘민주 여신’이라는 애칭도 얻었다.

이현욱 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