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범죄도시? 대림동서 중국인들 ‘쇠망치’ 난투극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8: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범죄도시’ 캡처



서울 구로구 대림동 길거리에서 쇠망치를 들고 난투극을 벌인 중국인 일용직 건설노동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난투극에 휘말려 쇠망치에 맞은 또 다른 중국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위중한 상태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전날 오후 5시 30분쯤 구로구 대림역 길거리에서 동료에게 쇠망치를 휘두른 50대 중국 남성 A 씨와 40대 중국 남성 B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조사 결과 A 씨는 구로구 현장에서 일을 마친 뒤 귀가하는 도중 40대 중국 남성인 팀장 C 씨와 임금 문제로 다투다가 공사 현장에서 사용하는 쇠망치를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A 씨를 말리던 B 씨가 쇠망치를 빼앗은 뒤 A 씨에게 휘두른 것으로 파악됐다. B 씨와 팀장은 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현재 A 씨에게 공격받은 팀장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B 씨에게 공격받은 A 씨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와 B 씨에게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