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채용공고 2년7개월만에 최저… 금리인하 빨라지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11:42
프린트
구인 870만건,전월비 61만건 감소
주요 선진국 물가도 하락 안정


지난 10월 미국 기업들의 채용 공고 건수가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 그룹의 물가상승률도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과열됐던 미국 고용시장과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냉각 조짐이 뚜렷해지고 있는 것으로, 글로벌 긴축 종료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 노동부가 공개한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지난 10월 민간기업 구인 건수는 870만 건으로, 전월 대비 61만7000건 감소했다. 이는 2021년 3월 이후 2년 7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940만 건에도 크게 미달했다. 구직자 1인당 일자리도 지난해 2.0개에서 약 1.3개까지 감소했다.

구인 건수는 미국 노동 수요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표로 이 수치가 감소했다는 것은 미국 노동시장 강세가 약화했음을 시사한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물가에 이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지적한 고용시장까지 냉각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의 금리 인상이 사실상 종료됐다는 시장의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코메리카은행의 빌 애덤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노동시장은 최근 분명히 냉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포함해 고공행진을 거듭하던 세계 주요 선진국들의 물가도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 OECD에 따르면 전체 38개국 중 28개국이 속한 선진국 그룹의 10월 물가상승률은 5.6%(전년 대비)로, 전달 6.2%보다 0.6%포인트 하락하며 2021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 그룹의 물가상승률은 1년 전인 지난해 10월 10.7%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보여 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했다. 트웬티포 애셋 매니지먼트의 포트폴리오 관리자인 조지 커티스는 “시장은 이제 마지막 인상이 아닌 첫 번째 인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