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형 감독, 안양 지휘봉 반납… 테크니컬 디렉터로 보직 변경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7 14: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FC 안양 사령탑에서 물러난 이우형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2 FC 안양의 이우형 감독이 지휘봉을 반납하고 테크니컬 디렉터로 보직을 바꾼다.

7일 안양은 "이우형 감독이 사령탑에서 물러난다"라며 "이우형 감독은 신인 선수 발굴과 선수 영입 및 평가 등 기술적인 영역에서 신임 감독을 돕는 테크니컬 디렉터를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감독은 2013년 안양의 초대 사령탑으로 부임한 후 2015년 6월 그만뒀고, 2019년 전력강화부장으로 복귀한 데 이어 2020년 12월 다시 사령탑을 맡았다.

이 감독이 이끄는 안양은 2021년 역대 최고 성적인 2위로 K리그2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지난해엔 정규리그 3위로 플레이오프에서 경남 FC를 누르고 K리그1 수원 삼성과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렀다. 하지만 K리그1 승격엔 실패했다.

안양은 올 시즌 정규리그 6위로 마무리하며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했고, 이에 이 감독은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안양은 후임 감독 선임 작업에 착수, 다음 시즌을 대비할 계획이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