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강력타격 인도 길잡이 다양한 정찰위성 빠른 기간에 더 많이 배치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10: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오후 10시 42분에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신형 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발사했다며 관영매체를 통해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논평…"미국식 이중기준 우주공간 안통해"
"조선반도와 태평양상 작전 관심지역 군사 행동 정보 수집 장악"


북한은 지난달 21일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정당한 자주권 권리행사라고 재주장하며 "필요한 경우 우리의 초강력 타격을 인도하는 길잡이 역할도 완벽하게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9일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미국식 이중 기준은 우주 공간에서도 절대로 통할 수 없다" 제하의 논평을 통해 만리경 1호 발사를 두고 미국이 "반 공화국 적대시 책동에 계속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최근 만리경 1호 발사를 논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실질적 소득 없이 끝난 것을 거론하며 "미국이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주적 권리 행사를 지역과 세계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매도해 유엔 무대에까지 끌고갔다가 헛물만 켜고 세계 면전에서 망신만 톡톡히 당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저들의 운반 로켓으로 쏘아 올린 괴뢰들(남한)의 정탐 위성에 대해서는 국제법 준수 측면에서 성격이 다르다느니 하는 얼빠진 강변을 늘어놓으며 적극 변호해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남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에 적법성을 논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미국이 북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에만 "모순적이고 편견적인 이중기준"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앞으로 빠른 기간 안에 다양한 정찰위성들을 더 많이 궤도에 배치하고 조선 반도와 태평양상을 비롯해 주요 작전상 관심 지역들에서의 온갖 반공화국 군사 행동 정보를 빠짐없이 수집 장악하고 더욱 철저하고 효과적인 억제 태세를 갖추어 나가자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결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만리경 1호’를 위시한 우리의 정찰위성들은 우주의 감시병, 위력한 조준경이 되어 적대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행보에 대한 가치 있는 실시간 정보를 풍부히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진행된 만리경 1호 발사 활동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했다는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의 주장에 위성 발사는 자주권 행사의 영역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