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佛 배우 드파르디외, 北 방문때 10세 여아에도 성적 발언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07: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드파르디외 프랑스 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 AP연합뉴스자료사진





프랑스 국민배우였던 제라르 드파르디외(74)가 2018년 북한 방문 시 여성 혐오와 음란 발언을 쏟아냈다는 폭로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BBC와 가디언지 등에 따르면 프랑스 공영방송인 프랑스2TV의 주간 탐사 프로그램은 드파르디외가 북한에서 어린 여자아이를 보며 성적 발언을 하는 모습 등이 담긴 1시간여 길이의 다큐멘터리를 전날 방영했다.

드파르디외는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9·9절’ 행사에 초청 받아 2018년 북한을 방문했다.

그는 촬영 중임을 알면서도 북한 여성 통역가를 성적으로 끊임없이 괴롭히고, 승마장에서 말을 타는 10세 아이에 관해서도 성적 발언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다큐는 세계적 스타였던 드파르디외의 성범죄 의혹을 파헤치며 그가 북한에서 보인 행태를 소개했다.

다큐에는 드파르디외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배우들의 인터뷰와 감독 등 영화계 인사 등의 증언이 담겼다.

드파르디외는 이미 2018년 20대 배우를 성폭행한 혐의로 2020년 정식 검찰 조사를 받은 상태다. 이 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며, 드파르디외는 영화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그러다가 지난 4월 프랑스 탐사보도 웹사이트 메디아파르트가 여성 13명의 피해 주장을 보도하자, 드파르디외는 10월 일간 르 피가로지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자신은 포식자가 아니라고 항변했다.

다큐는 지금까지 피해를 호소한 인원이 총 16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드파르디외는 영화 ‘시라노’로 1990년 프랑스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1991년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명성을 얻었다. 그는 프랑수아 올랑드 정부의 증세 정책에 반발해 2013년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하기도 했다.

이현욱기자
이현욱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