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위기설’에 놀랐나?…방첩기관 “중국 쇠퇴 담론 헛된 시도, 단호히 징벌”

  • 문화일보
  • 입력 2023-12-16 15:54
  • 업데이트 2023-12-16 16: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의 아파트 공사 현장. 연합뉴스



SNS선 ‘위기설’ 유포 금지, 일부 계정 이미 폐쇄


중국 방첩기관인 국가안전부가 중국 경제 위기설 유포를 국가안보 위협으로 규정하며 적극 대응에 나섰다. 서구에서 유포되는 중국 경제 위기설을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인지전으로 규정하고, 단호한 대응을 주문하는 한편, 내부적으로는 중국 경제에 대한 부정적 발언을 하지 말라는 적극적인 입 단속에 나선 것이다.

16일 중화권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국가안전부는 전날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을 통해 “현재 경제 영역은 날이 갈수록 강대국 경쟁의 중요한 전장이 되고 있고, 외부 환경의 복잡함과 준엄함,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경제의 회복·호전을 더욱 추동하려면 내부적 어려움도 극복해야 하지만 몇몇 외부적 도전에도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가안전부는 “예를 들어 중국 경제를 부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각종 케케묵은 논조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데, 그 본질은 별별 허위 서사로 ‘중국 쇠퇴’의 담론을 만들어 ‘인지적 함정’에 빠뜨리려는 헛된 시도”라며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제도와 그 경로에 대해 지속적인 공격과 부정을 가해 중국에 전략적 포위와 탄압을 시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경제의 회복 둔화 등 부정적 상황을 언급하는 일이 중국 체제를 흔들고 중국을 포위하려는 외부 세력의 ‘인지전(cognitive warfare)’이라고 규정한 셈이다.

이어 “(불순한 마음을 가진 일부 인사들은) 적반하장의 방식으로 우리가 ‘안보가 발전을 대체했다’, ‘외국자본을 배척한다’, ‘민영기업을 탄압한다’는 등의 거짓 서사를 악의적으로 날조해 ‘중국 위협’이라는 낡은 이야기를 다시 꺼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 수호라는 임무와 사명을 흔들림 없이 이행하면서 경제 영역의 국가 안보 문제에 대한 미래지향적·전략적인 사고로 경제 안보를 지키는 종합적 조치를 잘해 나갈 것”이라며 “경제 안보 영역에서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범죄를 단호히 타격·징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경기 회복에 힘을 기울여왔으나 내수 부진과 부동산시장 침체, 지방정부 부채 등 구조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방 언론을 중심으로 중국 위기설이 제기되자 중국 당국은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관영 매체들은 경제난을 언급한 해외 기사를 찾아 비판을 가하고 있다.

지난 11∼12일 시진핑 국가주석 주재로 열린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선 “경제 선전과 여론 지도를 강화하고, ‘중국 경제 광명론(光明論)’을 노래 불러야 한다”는 방침이 내년도 정책 계획에 포함되기도 했다.

중국 최대의 소셜미디어(SNS)인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가 이용자들에게 경제와 관련한 부정적 발언을 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고 싱가포르 연합조보는 전했다. 수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금융 분야 웨이보 이용자들이 웨이보 측으로부터 ‘경제 관련 게시물을 적게 게시해달라’는 메시지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계정이 폐쇄된 경우도 있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지난 9일 중국 금융 전문가 류지펑의 웨이보 계정이 최근 사라졌고, 더우인(音·Douyin) 계정은 팔로잉이 금지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류지펑은 지난 1일 중국 자본시장의 병폐를 비판하며 투자를 만류하는 글을 올렸다.

김충남 기자
김충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