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명 숨진 日지진 지역에 성인용품 보낸 인플루언서

  • 문화일보
  • 입력 2024-01-09 18: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유명 인플루언서가 지진으로 고통 받고 있는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성인용품을 보냈다. 엑스(옛 트위터) 캡처



일본 유명 인플루언서가 지진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구호품으로 성인용품을 보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 인플루언서는 "지진 후 성범죄를 예방한다는 취지"라는 황당한 설명을 더해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엑스(옛 트위터)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일본인 인플루언서 렌고쿠 코로아키(닉네임)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지진 피해를 입은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에 성인용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7만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는 그는 "지진 후 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남성용 성인용품 300개를 보냈다"면서 "스트레스 해소도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가가 절대 지급해주지 않는 물건이야말로 이재민이 갖고 싶어 할 것"이라며 게시물과 함께 300개의 성인용품 사진도 올렸다.

그러나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 네티즌은 "이재민을 모욕하고 있다"고 썼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당신의 행동은 피난민에게 두 번 고통을 주는 것이다"라고 적었다. "주목받기 위한 행동이다" "쇼에 불과하다" "이게 진짜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나" 등의 반응도 나온다.

더욱이 지진 피해가 큰 이시카와현은 개인의 구호물품은 받지 않는다고 여러 차례 밝혀왔다. 엑스를 통해서도 "현시점에서 자원봉사자 모집 및 개인 지원 물자를 받지 않는다"며 "피해 상황의 전체가 아직 파악되지 않아 위험하고 또한 일반 차량에 의한 정체로 긴급 차량의 왕래나 지원 물자의 반입이 정체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렌고쿠 코로아키는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오히려 팔로워 등에게 "여러분도 3일 연휴로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다양한 형태로 지원해 달라"며 독려하기도 했다. 이어 "텐가(성인용품) 외에도 다른 지원물자도 갖고 왔다"며 "텐가를 나눠주는 것에 불평하지 마라. 인간의 성욕을 얕보지 마라. 우리는 절대로 틀리지 않았다"며 반박했다.

한편 갑진년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 반도에 강진이 발생하면서 사망자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이날 현재 사망자는 180명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