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다 사람이야? 이 추위에 150만 명 모인 ‘이곳’

  • 문화일보
  • 입력 2024-01-28 15:35
  • 업데이트 2024-01-28 17: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화천산천어축제장 얼음낚시터 전경. 화천군청 제공



화천=이성현 기자

2024 얼음나라 화천산천어축제가 150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겨울 추억을 선물했다.

28일 강원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 6일 개막한 화천산천어축제는 폐막일인 이날 정오 기준, 누적 관광객 150만 명을 넘어섰다. 이중 외국인 관광객은 8만여 명에 달했다.

올해 축제는 4년 만에 핀란드 로바니에미시의 산타클로스와 요정 엘프를 화천에 초청하는 등 내용 측면에서도 탄탄해진 구성과 질을 자랑했다. 특히 매주 토요일 밤 선등거리에서 진행된 야간 페스티벌에는 매회 수천여 명의 관광객이 참여해 밤에도 식지 않는 축제의 열기를 보여줬다.

남다른 화천산천어축제의 콘텐츠는 국내뿐 아니라, 30여 개국의 외신에 600여 회 이상 보도되며 글로벌 겨울축제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축제 기간 시내 상가는 관광객들로 넘쳤고, 숙박시설에도 예약이 밀려왔다. 지역 농업인들은 정성껏 판매한 농산물을 축제장을 통해 판매할 수 있었고, 수많은 군민과 지역 대학생들은 축제 준비와 운영 관련 일자리에 참여해 소득을 올릴 수 있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얼음판 위, 얼음판 아래 물속,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새벽부터 밤까지, 축제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한 모든 분 덕분에 축제가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에는 더 즐거운 축제, 더 안전한 축제, 더 행복한 축제로 돌아올 것을 약속한다. 축제의 슬로건인 ‘얼지 않은 인정, 녹지 않는 추억’은 내년에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했다.
이성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