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만에 항구에 ‘상어’ 출몰.. 이유 알고 보니

  • 문화일보
  • 입력 2024-01-30 13: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항의 엘리자베스만. EPA 연합뉴스



호주 시드니항에서 수영하던 한 여성이 상어에게 다리를 물려 크게 다쳤다.시드니항에서 사람이 상어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한 것은 2009년 이후 15년 만이다.

30일(현지시간) 호주 A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해 질 무렵 로렌 오닐(29)이라는 여성이 시드니 엘리자베스에서만 수영하던 중 중 상어 공격을 받았다. 이곳은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에서 동쪽으로 2㎞ 정도 떨어진 지역이다.

상어는 오닐의 다리를 물었고 그는 소리를 치며 도움을 요청했다.

집에서 구조 요청 소리를 들은 수의사 마이클 포터는 "한 여성이 사다리를 잡고 바다 밖으로 겨우 빠져나오는 것을 봤다"며 "다리 쪽이 검붉은 피로 가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달려가 응급 처치를 했고, 주변 이웃들도 지혈대와 붕대 등을 가지고 뛰어나와 도왔다. 오닐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고, 지금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시드니항에서 사람이 상어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한 것은 2009년 이후 15년 만에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상어 전문가이자 해양 생물학자인 로렌스 클레벡 박사는 오닐이 황소상어의 공격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시드니 지역은 이전부터 황소상어가 종종 출몰하는 곳이다. 특히 여름철인 1∼2월에 자주 출몰한다.

클레벡 박사는 수십 년 전 시드니 인근 도축장에서 도축 후 남은 사체를 시드니항에 버렸고 상어들이 이 지역을 먹이를 구할 수 있는 곳으로 알게 되면서 지금은 정기적으로 상어가 출몰한다고 설명했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