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스포츠 저변 확대 위한 유산 사업 지속 발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1 11: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김진태 강원지사

“평창올림픽 이어‘청소년’성공
글로벌 도시로 도약계기 마련”


춘천=이성현 기자 sunny@munhwa.com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이 남긴 긍정적 가치를 보존하고 동계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한 유산 사업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김진태(사진) 강원지사는 1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성공적으로 치러내며 강원도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달 19일 개막해 이날 오후 폐막하는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은 전 세계 78개국 1802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또 선수 가족과 관광객 등이 강원도를 찾아 겨울축제를 만끽했다. 특히 인기 종목인 빙상경기는 대회 초반부터 매진 행렬이 이어졌고 대회가 진행될수록 관중도 늘어 개막 10일 만에 애초 목표 관람객 수 25만 명을 넘어서는 등 성공적인 대회라는 평가를 받았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독일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선수촌 시설과 음식 등에 모두 만족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지사는 대회 기간 대부분 일정을 경기가 열리는 강릉, 평창, 정선, 횡성에서 긴장감 속에 보냈다. 김 지사는 “모든 분야의 노력과 조화가 이뤄져 대회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었다”며 “대회 현장이 마치 대형 오케스트라와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개막 3일째에 내린 폭설로 대회 초반 위기를 겪기도 했다. 도는 폭설이 내리자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하며 올림픽 중점관리도로, 선수촌, 경기장 등을 대상으로 밤샘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야외에서 경기가 열리는 설상 종목 선수 안전을 위해 일부 경기 시간 조정이 있었으나 그 외 경기는 모두 예정대로 진행됐고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김 지사는 “대회 성공 개최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발 빠르게 대처해 준 운영인력과 자원봉사자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성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