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진·비오·VIVIZ, 한복 입고 설 인사…“걱정 털고 대박나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9 10: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아티스트 설 인사



가수 이무진, 비오, 허각, 렌과 그룹 VIVIZ(비비지)가 한복을 입고 설 인사를 전했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는 9일 오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이무진, 비오, 허각, 렌, VIVIZ(은하·신비·엄지)의 설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이무진은 "갑진년 설날이 찾아왔다. 지난 한 해 근심 걱정 모두 털어버리고 새해와 함께 희망찬 계획 많이들 세우셨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용띠인 이무진은 "저의 기운을 받아서 다들 힘찬 한 해 되시길 기원하겠다"라고 희망찬 덕담을 건넸다.

같은 용띠인 비오 또한 "2024년 한 해 용띠인 저의 기운을 받아서 더 건강하시고 모든 일이 잘 풀리시는 한 해가 되시길 기도하겠다. 이번 명절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가족분들과 따뜻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뜻깊은 인사말을 전했다.

허각은 "설날 연휴 재밌고 행복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 다이어트 생각하지 마시고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가족분들, 친척분들과 행복한 시간 보내셨으면 좋겠다. 저도 좋은 노래 하면서 올 한 해 하시는 일 모두 대박 나시기를 응원하겠다"라며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달했다.

렌은 "지난해 민기적(팬덤명)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너무 행복했다. 2024년에도 기적 분들과 함께 많은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 올 한 해도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란다"라고 팬 사랑을 전했다.

고운 핑크색 한복을 차려입은 VIVIZ 멤버들은 "설날에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따뜻하고 풍성한 명절 되시길 바란다. 2024년도 행복한 한 해 되시길 저희 VIVIZ가 응원하겠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복주머니 뽑기 시간도 마련됐다. 이무진, 비오, 허각, 렌, VIVIZ는 회사 영상팀과 팬마케팅팀 이용권, 간식 세트, 겨울용품 등 스태프들이 준비한 깜짝 선물들을 받아안고 기뻐했다.

한편,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소속 아티스트들은 올해도 다채로운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무진은 ‘에피소드’로 막강한 음원 파워를 발휘 중이며, 비오는 지난달 서울과 대만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허각은 신용재, 임한별과 프로젝트 그룹 ‘허용별’로 전국투어 콘서트를 이어가고 있다.

렌은 현재 뮤지컬 ‘겨울나그네’로 관객들과 만나고 있으며, 유튜브 채널 ‘최민기등장하다’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VIVIZ는 지난해 발매한 미니 4집 타이틀곡 ‘MANIAC(매니악)’으로 역주행을 넘어 음원 차트 상위권 장기집권을 이어가고 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