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사거리연장탄 성공에 北 “신형 240mm 조종방사포탄 사격시험”…南·北 사거리 늘이기 경쟁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2 13: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조종방사포탄과 탄도조종 체계를 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며 지난 11일 240㎜ 조종방사포탄 탄도조종 사격시험을 진행해 명중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그 우월성을 검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연합뉴스



조종날개 장착 유도 기능 갖춰 정밀도·사거리 개선
러시아 수출용으로 개량 관측도 "최대사거리 100㎞"
방사청, 6일 K9 "사거리연장탄 개발사업 성공" 밝혀


북한이 12일 유도 기능을 갖춘 신형 240㎜ 방사포탄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사진 등을 공개했다.

서울과 수도권을 겨냥한 기존 240㎜ 방사포탄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조종날개를 장착해 유도화하는 데 성공한 것이라면 사거리와 정밀도가 개선됐을 것으로 보인다.

방위사업청이 지난 6일 우리 군의 K9 자주포에 사용하는 155㎜ 사거리 연장탄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사거리를 30% 늘렸다고 발표하자말자 북한이 신형 240㎜ 방사포탄 유도화를 통해 사거리를 늘렸다고 발표한 것이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이 11일 240㎜ 조종방사포탄 탄도조종 사격시험을 진행해 명중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그 우월성을 검증했다"며 "240㎜ 조종방사포탄과 탄도조종체계 개발은 우리 군대 방사포 역량을 질적으로 변화시키게 된다"고 이날 보도했다.

북한이 보유한 방사포는 122·240·300·600㎜ 등이 있으며, 300㎜ 이상 대구경 방사포는 이미 유도화를 실현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로 240㎜ 이하 방사포의 유도화도 추진해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8월 방사포탄 생산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122㎜와 240㎜ 방사포탄의 조종화(유도화)를 실현한 것은 현대전 준비에서 중대한 변화"라고 독려했다.

북한이 240㎜ 방사포탄 유도화를 위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사진을 보면 전날 발사된 신형 240㎜ 방사포탄은 유도 기능이 없는 기존 방사포탄과 달리 조종날개를 장착하고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240㎜ 방사포탄에 GPS 조종날개를 장착해 유도 로켓처럼 발사하겠다는 것인데 이렇게 되면 유효사거리가 늘어난다"고 밝혔다.

유도 기능이 없는 북한의 기존 240㎜ 방사포탄의 유효사거리는 40km, 최대사거리는 60㎞로 추정되는데, 신형 240㎜ 방사포탄은 유효사거리는 70km 이상, 최대사거리는 100km 이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신 연구위원의 설명이다.

신 연구위원은 또한 "유도 기능을 갖추면 정밀도도 향상된다"며 "유도 기능이 없으면 바람 등의 영향을 많이 받아 표적을 빗나갈 수 있는데 유도 기능이 있으면 정확하게 표적을 타격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방사포보다 훨씬 더 위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이 240㎜ 방사포탄의 유도화를 추진한 것은 서울·수도권의 표적을 정밀 타격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북한의 신형 240㎜ 방사포탄이 GPS 유도 기능을 갖췄는지는 불확실하다는 지적도 있다.

군의 한 소식통은 "비행시간이 짧은 방사포탄이 GPS 유도 기능을 갖추기는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며 "조종방사포탄은 날개를 달아 방향을 조정하는 정도일 수 있다"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군 K9 자주포에서 155mm 사거리연장탄을 시험발사하는 모습. 군에서 운용 중인 항력감소탄과 로켓보조추진탄의 추진제를 복합 적용, K9 자주포의 최대사거리를 현재보다 30% 이상 연장하는 데 성공했다. 방위사업청 제공

우리 군은 전날 북한이 평안남도 남포 인근에서 서해상으로 발사한 방사포탄을 탐지했다.

이 소식통은 "비행거리는 수십㎞로 100㎞에 가깝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이 방사포탄 개량에 나선 것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을 기화로 군수산업을 통해 경제적 이득을 보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신 연구위원은 "러시아 수출용으로 개발하는 것 같기도 하다"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은 전장이 길기 때문에 사거리가 짧은 것보다는 긴 것이 더 좋다"고 설명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240㎜ 방사포탄의 경우 이중 용도가 있을 것"이라며 "실용적 차원에서는 러시아의 주문을 염두에 두었을 가능성이 있고, 정치적으로는 대남 전쟁 준비를 얘기하는 상황이니 우리를 압박하려는 의도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군 당국은 북한이 러시아에 양국 간 호환이 가능한 122㎜ 방사포탄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