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민이 13년만에 해냈다…세계수영 남자 자유형 400m 金메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2 05: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민이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대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AP뉴시스



한국 수영 경영의 중장거리 간판 김우민(23·강원도청)이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에 입맞춤했다.

김우민은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71의 기록으로 골인, 일라이자 위닝턴(호주·3분42초86)을 0.15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지난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 이후 13년 만이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에 등극했던 김우민은 2023년 후쿠오카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개인 최고기록인 3분43초92를 약 7개월 만에 1초21 앞당겼으며, 박태환, 황선우(강원도청)에 이어 한국 경영 선수로는 역대 3번째로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냈다. 박태환이 가진 한국기록인 3분41초53에는 1초18 뒤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민이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1위로 골인한 후 1등을 의미하는 검지를 펼쳐 세리머리를 하고 있다.AP뉴시스

김우민은 11일 오후 벌어진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5초14로 전체 3위에 올라 결승행 티켓을 획득했다. 예선 순위에 따라 3번 레인을 배정받은 김우민은 첫 50m를 두 번째로 빠른 25초32로 통과했고, 50∼100m에서 50m 구간기록 27초39를 기록하며 선두로 나섰다.

이후 200m 지점을 1분49초17로, 250m 지점을 2분17초50으로 통과하며 세계신기록 페이스를 유지했다. 300m 지점을 통과한 후 힘이 다소 떨어졌으나 선두는 놓치지 않았다.

김우민은 마지막 50m에서 위닝턴과 루카스 마르텐스(독일), 길례르미 코스타(브라질)의 추격을 받았지만, 격차를 크게 벌려놓은 덕에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