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서도 ‘인체 장기이식용’ 돼지 탄생…“올여름 원숭이에 이식시험”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09: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 뱅크



인체 장기 이식용으로 유전자가 조작된 돼지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탄생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과 요미우리(讀賣)신문 등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메이지(明治)대 벤처기업 ‘포르메드텍’은 지난 11일 장기 인체 이식 시 거부 반응이 일어나지 않도록 면역 관련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3마리를 태어나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 포르메드텍은 미국 바이오벤처 e제네시스가 개발한 특수 돼지 세포를 지난해 9월 수입했고 세포핵을 주입한 난자를 암컷 돼지 자궁에 이식해 출산시켰다. 가고시마(鹿兒島)대와 교도부립(京都府立) 의대는 안전성 확인을 위해 이번에 탄생한 돼지 신장을 이르면 올여름쯤 원숭이에 이식할 방침이라고 아사히는 전했다.

포르메드텍 창업자이자 생명공학 연구자인 나가시마 히로시 메이지대 교수는 이르면 내년에 돼지 신장을 인체에 이식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