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지역서 윤 대통령 인기 없어…한동훈 얘기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7: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정 국민의힘 수원정 예비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후보로 경기 수원정 출마를 준비 중인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13일 지역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인기가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해명을 두고 지역에 관심이 없는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히면서도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이야기는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질문에 "그 사건 자체가 사실은 단순한 부패로 보기에는 어려운 사건이라는 점을 지역 주민들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예컨대 그걸 전달한 사람들이 사실은 여러 가지 공작의 결과로 그와 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걸 이미 주민들이 알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 사건을 저와 토론을 하겠다. 저에게 문제 제기를 하겠다. 이런 분이 단 한 분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대통령님의 그 발언은 여전히 관심이 없는데 그건 어떻게 보면 지금 인기가 없기 때문도 아닌가. 너무 솔직한 얘기인가"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여당 후보가 이렇게 말해도 되는가’라고 묻자 "여하튼 많은 분이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이야기는 많이 한다"며 "상대적으로 얘기를 많이 안 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재차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의 인기가 확연히 다르다는 걸 느끼는 것인가’라고 묻자 이 교수는 "지역에서는 틀림없이 그런 차이가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한 위원장은 지역에 와서 굉장히 센세이셔널한 분위기를 조성했다"며 "가는 곳마다 구름같이 인파가 모여서 저도 참관했으나 가까이도 갈 수 없을 정도로 인기가 정말 하늘을 찔렀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이 지역의 변화를 기대하게 만드는 심리 같은 게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