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함께 산 삼촌 살해하고 “모르는 사람” 잡아뗀 조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9: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30여 년을 함께 산 70대 삼촌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60대 조카가 경찰에 붙잡혔다. 조카는 경찰 조사에서 삼촌을 ‘모르는 사람’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A(60대) 씨를 살인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최근 수원시 영통구 거주지에서 함께 살던 자신의 삼촌 B(70대) 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 씨의 범행은 지난 7일 B 씨 아들이 경찰에 신고하며 드러났다. 당시 B 씨 집을 찾은 아들은 집 안에서 전화벨 소리는 들리는데 전화를 받지 않는 것에 의문을 느끼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문을 강제로 연 뒤 이불에 쌓인 채 집 베란다에 방치돼 있던 B 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B 씨가 살해당한 것으로 보고 자신의 방에 있던 A 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숨진 B 씨가 아들과 지난 1월 31일 마지막 통화를 한 것에 감안할 때 A 씨의 범행이 1월 31일에서 이달 7일 사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B 씨를 모른다고 하는 등 제대로 된 진술을 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과거 정신질환 진단을 받은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건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