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음식 만들다 화재…5년간 457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21: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5년간 설 연휴 기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화재가 총 45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명절 음식을 만들다가 부주의로 발생한 화재가 이중 25%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2019~2023년 화재발생현환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5년간 1~2월 중 설 연휴에 발생한 화재는 총 457건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발생한 화재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245건으로 53.6%를 차지했다. 이중 담배꽁초는 105건(42.9%), 음식물 조리로 인한 화재가 62건(25.3%)으로 집계됐다. 건물별로는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가 총 185건으로 가장 많았다.

연도별로는 2019년 90건에서 2020년 79건, 2021년 71건으로 줄었다가 2022년 97건, 지난해 120건으로 다시 늘어났다. 2020~2021년 화재가 줄어든 것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최근 5년간 2월에 발생한 화재는 총 2112건으로 나타났다. 인명피해는 사망자 20명을 포함해 총 125명으로 집계됐다. 오정일 서울소방재난본부 현장대응단장은 "2월은 작은 화재나 안전사고가 발생하기 쉽다"며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담배꽁초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일상생활 속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