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촌호수에 신진예술가 공모 전시 ‘보통의 일상’展 보러오세요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6: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에서 14일부터 진행되는 신진예술가 공모 전시 포스터. 송파구청 제공



14일~3월 3일 문화실험공간 호수에서 강리아, 송기재 2인 작품 전시


서울 송파구는 석촌호수에 자리한 문화실험공간 호수에서 신진예술가 공모 전시 ‘보통의 일상’展 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신진예술인들의 지역 내 활동 발판을 넓히고, 지역주민들에게는 일상 속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지난해 10월 ‘신진예술가 공모’를 추진, 서양화·동양화·입체조형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작가 15명을 선정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신진예술가 공모 두 번째 전시로 서양화 작가 강리아, 송기재 2인이 참여했다. 두 작가 모두 현실과 이상의 세계를 오가는 작품활동을 통해 자신이 바라보는 시선으로 풀어낸 ‘보통의 일상’의 모습을 선보인다. 전시 기간은 14일부터 3월 3일까지다.

강리아 작가는 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현실과 이상, 욕망의 순간들을 캔버스에 담아냈다. 이상의 세계에 머무르지 않고, 불확실한 현실로 나아가려는 자아를 표현했다.

송기재 작가는 날개의 한계를 모른 채 추락하는 신화 속 이카루스를 현대인에 빗대어 표현한다. 작가의 작품에는 모두 원형의 토끼탈을 쓴 사람이 등장하는데, 이는 현대인의 다양한 모습을 방향성 잃은 외롭고 불안한 존재이자, 이상을 향한 호기심을 가득 담은 존재로서 이야기를 풀어낸다.

더불어 작가와 소통하며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보는 전시 연계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송기재와 함께하는 ‘기초 연필화 클래스’가 진행될 예정으로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다.

전시는 별도 예약 없이 관람 가능하며, 운영 시간은 월요일, 공휴일 휴관이고,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이번 ‘보통의 일상’ 전시의 신진예술가 작품을 감상하며 현실과 어떤 점이 다른지, 자신의 일상을 얼마나 정확하게 들여다보고 있는지를 탐구해보는 특별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구민 누구나 문화예술을 쉽게 접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문화와 예술이 흐르는 송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윤림 기자
김윤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