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방산기술 보호체계 구축 지원”…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비용 최대 1억원 지원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1: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13년 10월 17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3)’에서 SNT모티브 특수개발영업담당 손주현(왼쪽) 이사가 신원식(가운데) 국방부 장관에게 K13 기관단총(STC16 특수작전용 기관단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NT 모티브 제공



내달 15일까지 참여 기업 모집

방위사업청(청장 엄동환)은 방산 중소·중견기업과 협력업체의 기술보호 역량 강화를 위해 ‘2024년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1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최근 방산수출 증가에 따른 한국 방위산업의 위상과 세계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우리 방산업체의 기술유출위협 역시 증대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재정 및 인력 등의 문제로 기술보호능력이 취약한 방산 중소기업과 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사이버 해킹 등의 기술유출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 사업’은 방산 중소·중견기업과 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기업의 기술보호체계 구축 및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 사업’과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 사업’으로 구성된다.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 사업’은 기술보호 전문가가 대상 기업의 현 기술보호 수준을 진단한 후 맞춤형 기술보호체계를 제시하고, 그 구축비용을 기업 규모 등에 따라 50% ~ 80%,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24년부터 ‘고도화 지원’을 추가하여 신규 참여 기업뿐만 아니라 이전에 지원 사업에 참여했던 기업에게도 구축한 시스템의 성능개선 또는 보완시스템 구축을 위한 추가적인 지원의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통합보안장비(UTM) 임차료 지원 사업’은 기업의 보안관제 운용에 필요한 통합보안장비*의 임차료를 1년 간 최대 250만원 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통합보안장비란 방화벽, 침입탐지시스템, 침입방지시스템 등 다양한 정보보호 기능을 통합한 보안솔루션을 일컫는다.

방사청은 평소 기술보호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나, 비용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방산 중소·협력업체들이 이 사업을 통해 비용 부담을 덜고 적극적으로 기술보호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영철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장은 "방산 중소·협력업체가 충분한 기술보호역량을 갖춰 기술유출 위협으로부터 방산 핵심기술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지원 사업 모집 기준 등 자세한 내용은 방위사업청 누리집(dapa.go.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