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휘, 프로당구 4년만에 첫 우승…“한 번으로 만족 안 해”

  • 연합뉴스
  • 입력 2024-02-13 08:01
  • 업데이트 2024-02-13 08: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조건휘(왼쪽)[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7세트 접전에서 하이런 9득점으로 2-9→11-9 역전 드라마

조건휘(32·SK렌터카)가 4년 만에 프로당구 PBA에서 첫 우승컵을 들었다.

조건휘는 12일 밤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즌 8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LPBA 챔피언십 PBA 결승전에서 임성균을 상대로 풀세트 접전을 벌인 끝에 세트 점수 4-3으로 승리하고 정상에 올랐다.

2019-2020시즌 프로 출범 이후 참가한 35개 대회 만에 처음으로 우승한 그는 상금 1억원을 거머쥐고 시즌 상금 순위를 33위에서 6위로 끌어올렸다.

여기에 우승 포인트 10만점을 추가해 시즌 종합 순위도 26위에서 6위까지 도약했다.

대회 한 경기에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웰뱅톱랭킹’(상금 400만원)은 대회 32강전에서 세미 사이그너(튀르키예·휴온스)를 상대로 3.750을 기록한 박기호가 받았다.

한큐에 모든 득점인 15점(마지막 세트 11점)을 한 번에 달성하면 주는 ‘TS샴푸 퍼펙트큐상’(상금 1천만원)은 대회 16강에서 달성한 권혁민에게 돌아갔다.

조건휘는 결승에서 일진일퇴 공방을 거듭하다가 5세트를 내주며 2-3으로 끌려갔다.

6세트에서 15-7로 승리해 경기를 7세트까지 끌고 간 그는 대역전 드라마를 썼다.

2-9로 크게 뒤처져 2점만 내주면 데뷔 첫 우승을 임성균에게 넘겨줄 위기에서 하이런 9점을 터트려 순식간에 11-9로 경기를 끝냈다.

경기 후 조건휘는 “7세트에 터진 하이런 9점이 잘 기억도 안 나지만 정말 좋다. 이 우승 트로피를 한 번 만져볼 수 있다는 게 정말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장타(하이런)는 생각도 하지 않았다. 그저 공 하나하나에 신경 썼다. 연속 득점을 위한 포지션이나 수비도 신경 쓰지 않고 1점만 내자고 생각하고 집중했던 게 주효했다”고 돌아봤다.

끝으로 조건휘는 “오래 걸렸지만, 우승 한 번으로 만족하지 않겠다. 도태되지 않고 더 발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당구를 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시즌 8차 투어를 마친 PBA는 오는 20일부터 이번 시즌 마지막 정규 투어인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에 돌입한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