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내포캠퍼스 2027년 문 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0 10: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 협약식.



충남도-대학-홍성군, 1100명 규모 캠퍼스 설립 협약 체결
김태흠, ‘걸림돌’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 앞장 10년 숙원 해결


홍성=김창희 기자



충남대 내포캠퍼스가 오는 2027년 문을 연다.

20일 충남도는 김태흠 지사와 이진숙 충남대 총장, 이용록 홍성군수가 전날 충남도청에서 만나 ‘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을 위한 충남도-충남대-홍성군 합의각서(MOA)’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합의각서는 2027년 신입생 모집을 시작으로, 2035년까지 1100명 규모의 충남대 내포캠퍼스 조성을 목표로 하는 구체적인 실행방안이 담겼다.

충남대는 교육부 대학설립·개편심사위원회 심의를 시작으로 내포캠퍼스 설립에 필요한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하고, 추가 학과 신설 등 내포캠퍼스 확대 조성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기로 했다.

도와 홍성군은 내포캠퍼스가 조기에 설립될 수 있도록 캠퍼스 설립에 필요한 부지 등 행·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서울에 있는 게 서울대고, 충남에 있는 게 충남대"라며 "220만 도민의 대학인 충남대가 하루빨리 도민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 논의가 처음 시작된 것은 민선 6기 때인 2015년 7월로, 도는 2017년 12월 충남대와 내포캠퍼스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가장 큰 걸림돌인 ‘국립학교설치령’ 개정은 이뤄내지 못했다. 당시 국립학교설치령 제7조 2항에 ‘대학이 소재한 행정구역에서 벗어나 투자를 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어 내포캠퍼스 설치 자체가 불가능했다.

결국, 내포캠퍼스 설립은 2015년 첫 논의 후 2번의 협약만 체결한 채 10년간 원점을 맴돌다 민선8기 들어 상황이 급반전됐다.

김태흠 지사가 취임 직후 국립학교설치령 개정을 위해 직접 발로 뛰었고, 이 같은 노력은 지난해 11월 설치령 개정으로 이어졌다.

개정된 국립학교설치령에는 ‘대학설립·개편심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친 경우에는 해당 학교의 소재지 외의 지역에도 교육기본시설과 지원시설, 연구시설을 둘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충남대 내포캠퍼스 설립은 기반조성단계(2025-2027년), 정착단계(2027-2031년), 확장단계(2031-2035년)로 나눠 추진된다.

계획인원은 총 1100명으로 학부 600명, 대학원 400명, 연구센터 100명이며, 단계별 정원은 2027년 5개 분야 440명, 2031년 8개 분야 430명, 2035년 5개 분야 230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반조성단계에서는 수의방역 등 2개 학과 전공, 대학원은 동물보건 등 2개 학과 전공을 신설하고 원-웰페어밸리 연구센터를 신설한다. 정착단계에서는 스마트모빌리티 등 2개 학과 전공, 대학원은 자치행정 등 4개 학과 전공을 신설하고, 그린시스템융합 등 2개 연구센터를 설립한다.

마지막으로,첨단해양수산 등 2개 학과 전공과 해양수산정책 등 2개 학과 전공 대학원을 추가로 신설하고 해양환경수산실증연구센터를 설립한다. 김 지사는 "충남대가 내포에 오면 라이즈(RISE)나 글로컬대학, 교육발전특구 같은 사업에서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숙 총장은 "충남대학교 내포캠퍼스 신설은 학부, 대학원은 물론 연구소까지 갖춰 충남도의 주력 산업 발전을 체계적으로 뒷받침하는 인재양성의 요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